HOME > 조합소식 > 보도자료
[교통신문] 부산 일반택시업계 LPG 충전소 설립 추진
2008-06-11 오전 10:54:11 8927
부산 일반택시업계 LPG 충전소 설립 추진

【부산】부산지역 일반택시업계가 택시 총량제 시행에 따른 감차 기금 조성을 위해 LPG 충전소 설립(매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부산택시조합은 제3회 이사회에서 ‘LPG 충전소 매입·운영 방안’이 확정됨에 따라 직영 충전소 설립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택시조합은 고유가와 공급과잉 등으로 극심한 불황에 허덕이는 택시업계의 경영개선과 근로자 처우개선을 위해 부산시가 지난해부터 총량제(감차)를 도입·시행하고 있으나 택시 면허의 사유재산권 주장 등으로 감차의 어려움이 예상됨에 따라 수익사업(LPG 충전소)을 통해 조성된 기금으로 감차를 추진하기 위함임을 수익사업의 근거로 들었다.
택시조합은 수익사업에 소요될 금융권 대출금 이자 부분에 대해 시의 재정지원을 받기로 하고 감차기금에 대한 재정지원을 요청해 놓고 있다.
충전소는 400평 규모에 구입금액은 85억원 정도 추정하고 있으며, 구입비용은 금융권 대출로 충당키로 했다.
조합은 충전소가 계획대로 설립될 경우 충전소 운영수익 30%는 감차 비용으로, 대출원금 및 이자는 충전소 운영수익의 70%와 시의 재정지원(대출금 이자지원)으로 상환할 계획이다.
부산시는 지난해부터 오는 2011년까지 5년간 일반 442대와 개인 558대 등 모두 1000대의 택시를 연차적으로 감차키로 했으며, 일반택시의 경우 휴지감차 221대, 나머지 221대는 배분 감차키로 했다.
시는 지난 5월 추경을 통해 택시 감차기금 10억원을 예산에 반영해 놓고 있다.
택시업계에 지원되는 감차 재정지원금은 수익사업에 소요되는 금융비용을 간접 지원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택시조합 관계자는 “택시 총량제 도입·시행으로 감차는 불가피하지만 사유재산권 침해 소지 등의 문제점으로 어려움이 예상돼 수익사업을 통해 조성된 기금으로 보상감차를 추진하고 있다”며, “수익사업에 소요될 금액의 금융권 대출금 이자에 대해 부산시의 재정지원이 요구되고 있다”고 말했다.

윤영근기자 ygyoon@gyotongn.com 2008-06-11 09:02:59
이전글 : 67 [교통신문] 부산지역 일반택시 거래가 하락 이전글 : 65 [교통신문] 택시업계, 정부에 하이브리드카 우선공급 요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