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조합소식 > 보도자료
[교통신문] 부산 택시요금 인상 심의 연기
2008-06-16 오전 09:17:38 2914
부산 택시요금 인상 심의 연기

【부산】택시요금 인상을 심의·확정할 부산시 물가대책위원회 개최가 ‘연기’됐다.
이에 따라 택시요금 인상·시행이 당초 계획보다 크게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택시업계는 시 물가대책위 개최 연기에 대해 LPG가 폭등 등으로 고사위기에 직면한 택시업계의 경영적 어려움을 외면한 시의 ‘조치’는 받아들일 수 없다며 크게 반발하고 있다.
부산시는 택시요금 인상을 심의·확정하기 위해 지난 12일 개최키로 했던 물가대책위원회 개최를 다음달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시는 물가대책위 개최 연기는 중앙정부의 강력한 공공요금 억제정책을 이유로 들면서 불가피했다는 입장이다.
시가 물가대책위 개최를 다음달로 연기한다고 밝혔지만 주변 여건을 고려할 때 이마저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시는 물가대책위가 개최되면 기본요금(2㎞)을 1800원에서 2200원으로 400원 인상하면서 거리·시간요금도 일정부분을 올려 인상률 20.46% 인상안을 상정키로 했었다.
부산 택시요금은 지난 2005년 8월 11.29% 인상된 이후 물가관리 차원에서 3년 가까이 동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법인과 개인택시업계는 LPG가 폭등과 시내버스-지하철간 환승제 실시, 자가용승용차 증가 등에 따른 수송수요 감소에다 2005년 요금조정시 서울 등 타 대도시에 비해 소폭 인상됨으로써 업계가 존폐의 기로에 직면해 있는데도 물가대책위 개최를 무기 연기한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업계가 수용할 수 있는 적정수준으로 요금을 인상해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하면서 시장과의 면담을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택시요금 인상을 심의·확정할 물가대책위원회 개최가 부득이 연기됐다”며, “택시업계의 경영여건이 LPG가 급등 등으로 날로 악화되고 최근 정부의 ‘고유가 종합대책’에서도 택시업계의 지원책이 제외된 점 등을 고려, 정부에 택시요금 조정의 불가피성을 다시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영근기자 ygyoon@gyotongn.com 2008-06-16 09:03:18
이전글 : 71 [교통신문] 기획특집-택시 이전글 : 69 [연합뉴스] 철도 등 공공요금 하반기 동결(종합)